영화

다하우의 해방

독일 뮌헨 북서부에 위치한 다하우 집단 수용소는 1933년, 나치가 설립한 최초의 일반 집단 수용소였다. 약 12년 후인 1945년 4월 29일, 미군이 다하우 수용소를 해방시켰다. 당시 수용소에는 30,000명의 수감자들이 기아 상태에 있었다. 이 영상에서는 미국 제7군 소속 군사들이 수용소의 상태에 관하여 기록하고 있다. 또한 미군은 독일 시민들에게 수용소와 나치의 폭력을 직접 보도록 하였다.


  • National Archives - Film
기록자료 상세 보기

공유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