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설명
지도

독일을 벗어나고자 한 유태인 이민, 1933년-1940년

1933년과 1939년 사이, 독일계 유태인들은 체포의 대상이 되거나, 경제적으로 소외되거나, 권리와 시민권을 박탈당하거나, 집단 수용소에 투옥되거나, 무차별 폭력을 당하거나, 정부가 주도하는 수정의 밤(“깨진 유리의 밤”) 학살의 대상이 되었다. 이러한 나치의 탄압에 유태인들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대응하였다. 독일 사회로부터 강제 격리된 독일계 유태인들은 자신들만의 학교와 사회 공동체를 조직하고 확장하였다. 그러나 점점 심해지는 탄압과 폭력에 직면하여 많은 유태인들은 독일을 떠났다. 미국이나 영국 등의 나라들이 유태인을 기꺼이 받아 들이고자 했다면 더많은 유태인들이 독일을 떠나 살아 남았을 것이다.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Share This

Jewish emigration from Germany, 1933-1940 [LCID: wor79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