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에드워드 바이스(Edward Weiss)

메릴랜드 게이더스버그 주민인 에드워드 S. 바이스(Edward S. Weiss)는 사병으로 다하우 집단 수용소 해방 직후 수용소를 방문하였다.

녹취

전쟁이 끝나던 무렵에 저는 다하우 부근에 있었습니다. 전쟁이 종료된 5월 5일인가, 그 즈음에 당시 한 2주일 전부터 미군이 독일 베르마흐트 병원을 미군 병원으로 사용하고 있었는데, 저는 거기에 연락을 담당하기 위해서 작은 그룹을 지어서 다하우 집단 수용소로 가게 되었습니다. 제 임무 중 하나는 매일 아침마다 막사나 병원에서 시체들을 모아다가 처리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독일 사무관이 이 모든 것을 꼼꼼하게 기록했습니다. 어느 날 아침 제가 기록된 보고서를 가지러 사무관들에게 갔는데, 사무관들 중 한 명이 저에서 보고서는 다 작성했지만 대령이 서명을 안 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대령이 도착할 때까지 한 몇 분 거기서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저는 뒤쪽의 방에 가서 책상 하나에 앉아서 좀 기다리면서 다른 독일 사무관들과 담소를 나누면서 대령이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마침내 대령이 왔을 때 사무관 중 하나가 벌떡 일어나더니 “Achtung(주목)”했습니다. 그러자 대령은 “Heil Hitler(하일 히틀러)”하고 답하더군요. 이 때 그 사람은 방 뒤에서 이 OD 유니폼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저를 자기 사무실로 불러서 저에게 그것은 조건 반사적 상황이었다고 설명하더군요. 자기는 이런 식으로 15년이나 살아왔기 때문에 그냥 조건 반사적인 반응이었다고 말이죠.


이 페이지는 아래 장소에서 또 볼수 있읍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