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 회의와 "최종 해결"

1942년 1월 20일, 15명의 고위급 나치당원 및 독일 정부 임원들이 베를린 교외 반제에 있는 별장에 모여 "유태인 문제의 최종 해결"이라고 칭한 것의 수행 여부에 대해 논의하였다. "최종 해결"은 유럽계 유태인의 체계적이고, 고의적이며, 육체적 말살을 칭하는 암호명이었다. 1941년 어느 시점에 아돌프 히틀러가 대량 살상을 위해 이 계획을 승인하였다. 독일 친위대 장군인 라이나르트 헤이드리히가 반제 회의를 소집한 이유는 첫째, 참가자들에게 "최종 해결"에 대해 알리고 이를 수행함에 있어 그들의 지원을 확보하기 위함이었고, 둘째로 히틀러 자신이 헤이드리히와 제국 보안 본부에 작전수행을 맡겼음을 공개하기 위함이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러한 계획을 착수해야 할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협의보다 그 계획의 실행사항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반제 회의 당시,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나치 정권이 소련 및 세르비아의 독일 점령 지역 내 유태인과 그 외 시민들의 대량 학살에 연루되었음을 이미 알고 있었다. 그 간부들 중 누구도 헤이드리히가 발표한 최종 해결에 반대하지 않았다. 독일 군대 혹은 제국 철도 대표자들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독일 친위대와 경찰은 소련침공 전인 1941년 봄에 소련 유태인을 포함한 시민들의 학살에 대하여 독일군 고위급 관료와 이미 협상, 동의한 상태였다. 1941년 9월말, 히틀러는 제국 철도가 독일, 오스트리아, 체코 유태인들을 폴란드 및 소련 점령지내 여러개 수용소로 수송하도록 허가하였으며, 이곳에서 독일 당국은 유태인들의 압도적 다수를 살해할 예정이었다.

헤이드리히는 유럽 내 약 11,000,000명의 유태인들이 "최종 해결" 조항에 수반된다고 지적하였다. 이 수치에서 그는 주축국이 통치하는 유럽 내 거주 유태인뿐 아니라 영국과 중립국가 (스위스, 아일랜드, 스웨덴, 스페인, 포르투갈, 유럽계 터키) 내의 유태인들도 포함하였다. 비록 회의 의정서에는 완곡하게 표현되었으나, 반제 회의의 참목적은 참가자들에게 분명히 보였다. 즉 유럽 유태인의 멸절을 목적으로 하는 정책을 조정하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