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겐-벨젠

독일 군 당국은 1940년 베르겐-벨젠 수용소를 건설하였는데, 독일 셀레에서 북쪽으로 약 17km 떨어진 베르겐과 벨젠의 작은 마을 남쪽에 위치한 곳이었다. 베르겐-벨젠 수용소는 기존 부지에 여러 기간에 걸쳐 건설된 다수의 수용소들로 구성되어 있다. 세 개의 주요 수용소는 전쟁포로 수용소, "거주 수용소," "수감자 수용소"이다. 1943년까지, 베르겐-벨젠은 전적으로 전쟁포로(POW) 수용소였다. 베르겐-벨젠 수용소가 존재한 기간 동안, 유대인, 전쟁포로, 정치범, 로마니(집시), 범죄자, 여호와의 증인, 동성애자가 이곳에 수용되었다.

1944년 말엽부터 1945년 초까지 연합군의 진격이 계속되자, 베르겐-벨젠은 전방에 있던 수용소들에서 이송된 수천 명의 유대인 수감자들을 잠시 수용하는 장소가 되었다. 수천 명의 새로 들어온 수감자들 중 다수는 강제이송 행군의 생존자로서, 이 수용소의 빈약한 자원으로는 감당할 수 없었다.

1945년 초 즈음, 수감자의 과도한 인구밀도, 열악한 위생 상태, 식량과 식수 및 수용 공간 부족으로 인해 장티푸스, 결핵, 이질 등의 질병이 창궐하였다. 그 해 초 몇 달 간 수만 명의 수감자가 사망하였다. 1945년 4월 15일, 영국군이 베르겐-벨젠을 해방시켰다. 영국군은 수용소에서 6만명에 달하는 수감자들을 찾아 내었고, 그 중 대부분이 심하게 병약한 상태였다. 수천 구의 시체가 매장되지 않은 채 수용소 영내에 방치되어 있었다. 해방 후, 13,000명 이상의 수감자들이 너무 병약한 상태여서 회복되지 못하고 결국 사망하였다. 베르겐-벨젠을 해방시킨 후, 영국군은 장티푸스 확산 방지 차원에서 수용소를 전소하였다.

베르겐-벨젠 수용소 존재기간 동안, 안네 프랑크를 포함한 약 50,000명이 이곳에서 사망하였다. 사망자 대부분은 유태인이었다. 해방 후, 영국 점령 당국은 12,000명 이상의 생존자를 수용할 수 있는 난민 수용소를 근방에 건설하였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