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레이프 돈데(Leif Donde)

1940년 4월 독일이 덴마크를 점령하지만, 덴마크 정부는 그대로 존속하면서 덴마크 유태인을 지킬 수 있었다. 1943년 8월, 덴마크 정부는 독일의 요구에 응하지 않고 거절한 후에 사퇴한다. 10월 초부터 독일 경찰은 유태인을 체포하기 시작했다. 레이프와 그의 가족은 피난 가기로 결정하고, 어선을 타고 스웨덴으로 안전하게 밀입국했다. 스웨덴에서, 레이프는 학교를 다녔고 부모는 의류 공장에서 일했다. 레이프 가족은 전쟁이 끝난 후 덴마크로 돌아왔다.

녹취

우리는 어떠한 짐 가방도 가져갈 수 없다고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따뜻한 옷을 가능한 많이 껴있어야 했고, 부모님의 교회 친구네로 하룻 밤을 머물기 위해 갔습니다. 단 하룻밤만 머무는 것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다음 날 아침, 우리 가족 모두는 기차역으로 가서 덴마크 남부로 향하는 열차를 탔습니다. 또한, 이렇게 스웨덴으로 탈출하는 동안에는 "절대로 화려하게 보이지 말라"는 당부도 다시 들었습니다. 이것은 정말 중요한 사항이었습니다. [인터뷰하는 사람의 질문: "느낌이 어땠습니까?"] 이렇게 시도하는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인 줄 알고 있었지만, 약간의 모험심도 느꼈습니다. 당시 여섯 살 밖에 되지 않았던 저는 많은 것을 기억하기는 어렵지만, 그 당시 모험적인 요소도 분명히 있었습니다.


태그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공유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