룻 가브리엘레 질텐(Ruth Gabriele Silten)

룻 가브리엘레 질텐(Ruth Gabriele Silten)

출생: May 30, 1933

독일, 베를린

가브리엘레는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살고 있던 유태인 부모의 무남독녀로 태어났다. 가브리엘레의 할아버지는 약국과 제약 공장을 소유하고 있었고, 가브리엘레의 아버지도 같은일에 종사하고 있었다.

1933-39: 1938년 나치는 나의 할아버지에게 공장과 약국을 "아리아계" 독일인에게 헐값에 팔아 넘기도록 강요했다. 이일 이후에 나의 아버지는 유태인에게 훨씬 안전한 암스테르담으로 이사하기로 결정했다. 그 때 나는 5살이었는데 베를린에 계속 남고 싶었다. 나는 왜 나의 장난감과 친구들을 두고 떠나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암스테르담에서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완전히 새로운 언어를 배워야 했지만, 나는 곧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기 시작했다.

1940-44: 1940년 5월 독일이 네덜란드를 침공했다. 나는 독일군이 도시로 진군해 오는 것을 보고 무서워했던 것을 기억한다. 학교에서 나는 노란색 유태인의 별을 달아야 했으며 기독교인 친구들과는 더 이상 놀 수가 없었다. 내가 9살이 되었을 때 우리 가족은 동부 네덜란드에 있는 웨스터보크라는 수용소로 이송되었다. 나는 그곳에서 부모님이 일하시는 동안 음식과 교환하기 위하여 물건 훔치는 법을 배웠다. 1년 후에 우리 가족은 테레지엔슈타트 게토로 보내졌다. 그 게토에서는 항상 배가 고팠다.

12살의 가브리엘레와 그녀의 가족은 1945년 5월에 테레지엔슈타트에서 해방되었다. 그 해 6월에 질텐 가족은 암스테르담으로 돌아와서 다시 정착하였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