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아브라함 르벤트(Abraham Lewent)

다른 많은 유태인들과 마찬가지로 르벤트 가족 역시 바르샤바 게토에 거주하였다. 1942년, 아브라함(Abraham)이 모처에 은신하자 독일인들은 그의 어머니와 여동생들을 잡아갔다. 그들은 사망했다. 그는 인근 강제 노동 수용소로 이송되었으나 탈출하여 게토에 남아있던 아버지에게로 돌아갔다. 1943년, 이들 둘은 마이다네크로 이송되었다. 그의 아버지는 거기서 사망하였다. 아브라함은 나중에 스카르지스코, 부헨발트, 실리에벤, 비스잉겐을 거쳐 다하우로 이송되었다. 아브라함은 독일군이 수감자들을 철수시킬 때 미군에 의하여 해방되었다.

녹취

제 기억으로는 제가 누워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 사람은 “세상에, 이럴 수가”라고 했습니다. [울음] 이럴 수가. 그들은 사람들을 나르기 시작했습니다. 하나 하나 일으켰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죽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그리고…산 사람이 죽은 사람보다 적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생존자들을 트럭과 지프차에 싣고 병원이나 그들이 설치한 텐트 안으로 수송하고 물을 공급했습니다. 그들은 생존자들에게 적십자사의 구호품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들이 그 구호품을 받았을 때, 거기에는 분유와 쵸콜렛, 통조림 고기들이 있었는데 사람들은 너무나 배가 고팠기 때문에 가리지 않고 먹었습니다. 그러나 생존자들의 위는 그런 음식에 익숙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걸 먹고 또 수백 명이 죽었습니다. 그래서 제 옆에 있던 사람이, 저는 그 사람이 한때 의사였는지 뭔지도 몰랐지만-그는 반쯤은 죽은 거나 다름없었습니다. 그가 그 구호품을 받았을 때, 저는 그가 헝가리인이나 루마니아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가 말했습니다. “아무것도 먹지 마시오.” 아무것도 먹지 마시오. 아무거나 먹으면 죽습니다. 한 가지…먹고 싶으면, 설탕이 있으면 설탕을 입에 넣고 녹여 가면서 먹으시오. 그것만 해야 합니다.” 그는 말했습니다. “나머지는 버리시오. 혹시 가지고 있고 싶으면 그렇게 하시오. 하지만 먹지는 마시오. 분유를 입에 넣으면 안됩니다. 쵸콜렛도 먹지 마시오. 고기도 먹지 마시오” – 그들은 스팸이라는 통조림 고기를 주었습니다. – “먹지 마시오, 먹으면 죽습니다.” 그리고 그의 말은 정말로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그것을 먹은 사람들은 설사를 하고 죽었습니다.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공유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