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달라스 페이튼(Dallas Peyton)

아리조나 투손에 거주하는 달라스 페이튼(Dallas Peyton)은 제70 기갑 보병대 소속이었다. 1945년, 그는 다른 해방 군인들과 함께 다하우 수용소로 진격하여 생존자들을 만나고 수용소의 잔학 행위들을 접하게 되었다.

녹취

제가 거기서 목격한 대부분의 것들은 너무도 끔찍해서, 여기에 대한 부분은 정신적으로 차단되어 온 것 같습니다. 아마도 저 자신의 자기 보호 본능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저는 아주 자세한 것까지는 기억하지 못합니다. 한 두 장면 정도는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하나는 우리가 수용소 근처에 접근했을 때인데, 우리는 기차에 가득 실린 수감자들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것은 수감자들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기차에 가득 실린 시체들로서 부헨발트에서 다하우로 수송해서, 아마도 짐작컨대, 다하우의 시체 소각 화덕에서 태우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추측했습니다. 다른 한 장면은 수용소 마당입니다. 저는 살아있는 해골 두 명이 서로를 향해서 비틀거리며 걸어가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몇 야드 정도의 거리로 서로 가까워졌을 때, 그 사람들은 멈춰 서서 서로를 바라보더니 갑자기 달려가서 서로 포옹을 했습니다. 아마 그 사람들은 친척이거나 아주 가까운 친구인데, 그 순간까지 서로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 같습니다. 그런 상태에서 그 두 사람은 서로의 생사도 모른 채 같은 수용소에서 얼마나 오래 있었겠습니까. 그 두 장면은 아직도 제가 생생하게 기억하지만, 다른 것들은 많이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이 페이지는 아래 장소에서 또 볼수 있읍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