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커트 클라인(Kurt Klein)

나치가 반 유태주의 정책을 펴자 커트(Kurt)의 가족은 독일을 떠나기로 결정하였다. 1937년, 커트는 미국으로 떠났으나 그의 부모는 떠나지 못하고 제 2차 세계대전을 맞았다. 마침내 커트의 부모는 폴란드의 독일 점령지에 있는 아우슈비츠로 이송되었다. 1942년, 커트는 미군에 입대하여 작전 부대에서 훈련받았다. 유럽에서 그는 전쟁 포로를 심문하는 역할을 맡았다. 1945년 5월, 그는 체코슬로바키아에 있는 한 마을의 함락 작전에 참여하였고 다음 날, 죽음의 행군 동안 낙오된 100여명 이상의 유태인 여성을 지원하기 위해 돌아왔다. 커트는 이들 중 한 명의 여성인 게르다(Gerda)와 나중에 결혼하였다.

녹취

그리고 저는 군사 정부로부터 음, SS가 어떤 빈 공장 건물에 폴란드와 헝가리 유태인 여성 일단을 버리고 떠났다는 정보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음, 음, 우리 부대가 음, 음 그들을 해방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아니 우리는 그들을 위해서 무슨 일이든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그날 바로 뭔가를 할 수는 없었지만 말이지요. 그래서 우리는 다음 날 아침, 음, 정말로 그들을 도와줄 필요를 느끼고 출발했습니다. 우리는 일단 그 공장 건물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파악하고 지프를 타고 가서 음, 내려서 음, 좀 걸으면서 공장 마당으로 들어갔는데, 거기서 음, 음, 물을 먹으려고 우물에서 펌프질을 하고 있는 몇 명의 해골 같은 형상들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다른 쪽에서, 음, 어떤 여자가 공장 입구 옆의 벽에 기대 서있는 것을 보고 그리로 가까이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녀에게 독일어와 영어 중 하나라도 할 수 있는지 물어보았습니다. 그 여자는 제게 독일어로 대답했습니다. 그리고 음, 저는 음, 다른 사람들은 어디 있느냐고 물어보았습니다. 그녀는 음, “이리로 따라 오세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공장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음, 그것은 차마 말로 형언할 수 없는 광경이었습니다. 여자들이 공장 바닥 짚 더미 위에 흩어져 앉아 있었는데, 그 중 어떤 사람들의 얼굴에는 죽음의 빛이 역력했습니다. 음, 그들의, 그 사람들, 아니 그들 모두는 정말 끔찍한 몰골을 하고 있었고, 물론 우리는 그들이 너무나 수척하고 아프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에 일어난 일을 저는 정말 평생 잊을 수가 없습니다. 저를 데리고 그 곳으로 간 여자가 그 처참한 상태의 사람들에게 손짓을 하면서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고결한 사람이어라. 자비롭고 선하다네.” 그녀는 믿을 수 없게도 독일 시인 괴테의 시를 인용하였는데, 그것은 그 시점에서 정말 “놀랍도록 거룩한”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한 말보다 그들이 처한 어두운 상황의 아이러니를 더 잘 표현한 말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저의 마음을 완전히 뒤흔드는 충격적인 경험이었습니다.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이 페이지는 아래 장소에서 또 볼수 있읍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