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발라스 빌코프스키(Wallace Witkowski)

발라스와 그의 가족은 폴란드 카톨릭 교인이다. 아버지는 화학 기술자였고 어머니는 교사였다. 1939년, 독일이 키에체를 점령했다. 발라스는 1942년 유태인에 대한 대박해를 목격했다. 발라스는 반나치 저항 운동을 활발하게 펼쳤으며, 유격부대 사이에 밀사로 활약했다. 1946년, 해방된 폴란드에서 발라스는 키엘체 대박해(포그룸)의 증인이 되었다. 1949년 그는 미국에서 그의 아버지와 재회했다. 나머지 가족들도 뒤따라 왔다. 그러나, 폴란드에서 공산당이 집권하자 10년 가까이 그의 여동생에 대한 이민을 허가하지 않았다.

녹취

우리는 14세 이상의 모든 신체 건강한자가 하루에 10시간, 1주일에 6일간 일해야 하던 곳에서 살아 남은 생존자 들입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우리는 독일로 보내져서 강제 노동 수용소에 들어가거나 독일 전쟁 물자를 생산하는 곳에 투입될 수도 있었을 겁니다. 우리는 구호품도 받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경우 너무 굶주렸습니다. 우리는 질병의 희생양이기도 했습니다. 발진티푸스, 장티푸스 등이 창궐했습니다. 제 어머니는 장티푸스에서 살아 남으셨습니다. 아이들은 아프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지속적인 저인망 끌기식 "lapanki,"[체포]에 치를 떨어야 했습니다. 집에서 나와 이모네 가려고 길을 걷고 있는데, 갑자기 거리가 폐쇄되면서 양쪽으로 경찰들이 서 있는 것입니다. 경찰은 모든 사람들 주변으로 둘러서서 신분증을 내보이라고 요구합니다. "일자리가 있습니다까? 누구입니까? 직위는? 지금은 무엇을 합니까?" 그리고 누군가 적절하게 직장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처럼 보이면 독일 전쟁을 위한 지원 입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되고 트럭에 실려서, 기차역으로 운반되고, 기차를 통해 독일로 보내졌습니다. 이렇게 전쟁의 끔찍함을 느끼지 못했던 가족은 거의 없었습니다.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이 페이지는 아래 장소에서 또 볼수 있읍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