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하다마를 조사하는 미군들

나치 통치에 있어서 “안락사(Euthanasia)”란 나치가 “가치 없는 생명”이라고 간주된 사람들을 죽이는 것을 의미하였다. 1941년, 하다마 정신 병원은 독일의 안락사 집행 센터 중 하나였다. 독일 의사에 의하여 안락사 대상으로 선별된 환자들은 하다마 또는 다른 시설의 가스실로 이송되어 학살당하였다. 1941년 8월, 안락사 프로그램이 공식적으로 종결되기 전까지 약 10,000여 명 이상의 사람들이 가스실에서 목숨을 잃었다. 이러한 프로그램이 공식적으로 종결된 후에도 하다마에서는 독극물 주사를 통해 계속적으로 안락사를 진행시켰다. 전쟁이 끝난 후, 미국 요원이 이 병원 시설을 촬영하고 생존 환자들을 치료하였다.


  • National Archives - Film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