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디스 베커(Judith Beker)

주디스 베커(Judith Beker)

출생: February 7, 1929

주디스(Judith)는 이디시계 유태인 가정의 3자녀 중 하나로 태어나 리투아니아 요나바 인근 목장에서 자랐다. 주디스의 어머니는 유태인 교육에 박식해서 집에서 직접 딸을 가르쳤다. 아들 에이브(Abe)는 요나바에 위치한 유태인 신학교에 다녔다. 주디스의 아버지는 벌목 산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1933-39: 1938년 가을,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6개월 쯤에 어머니와 저는 리투아니아의 수도 코프노로 이사했습니다. 당시 제 나이는 9세였습니다. 당시 코브노에는 수도의 총 인구 중 1/3이 유태인일 정도로 유태인 마을이 많았습니다. 어머니는 재봉사 일을 하셨는데, 우리는 코브노로 이사했는데 어머니가 일감을 찾을 수 있었고 이미 그곳에서 일하고 있는 오빠와 언니와 가까운 곳에 함께 살 수 있었습니다.

1940-45: 1940년 소련이 리투아니아를 점령했고 1년 후 독일이 쳐들어왔습니다[그리고 코브노 게토가 세워졌습니다]. 1943년 제가 14살이 되던 해 우리 가족은 스투트호프 집단 수용소로 이송되었습니다. 도착하자 마자 우리는 지시에 따라 차렷 자세로 섰습니다. 몸집이 큰 어떤 여자 간수가 채찍을 들고 걸어다니며, "아무도 살아 나갈 수 없다. 너희들은 모두 죽은 목숨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우리는 신체 검사를 받으러 끌려 갔습니다. 제 앞줄에 선 어떤 여성은 이빨이 깨지고 입에서 피가 철철 흘렀습니다. 제 차례가 되자 여자 간수가 와서 손으로 제 가랑이에 손을 넣으며 숨겨놓은 귀중품이 있는지 찾고 있었습니다.

주디스와 그녀의 여동생은 1944년 겨울 스투트호프에서 나오는 도중 빠져나왔다. 이후 기독교 신자로 행세하면서 그들은 덴마크로 도주한 후 1945년에 자유의 몸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