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나 위고카 딕만(Yona Wygocka Dickmann)

요나 위고카 딕만(Yona Wygocka Dickmann)

출생: March 15, 1928

폴란드, 파비앙니스

요나(Yona)은 노동자 계급 유태인 가정의 4남매 중 장녀로 태어났다. 요나의 가족은 파비앙니스의 유태인 지구에 살고 있었다. 요나의 아버지는 폴란드 가게에서 물건 파는 일을 하였다. 폴란드인들은 구입한 물건의 대금을 지불하지 못할 경우, 음식으로 그 값을 대신 하곤 했다. 파비앙니스의 삶은 어려웠지만 요나의 가족들은 늘 가까웠으며 주위에는 많은 친척들이 있었다.

1933-39: 1939년 9월, 전쟁이 시작되자 독일은 파비앙니스 우리 마을 근처에 게토를 설립했습니다. 주변의 모든 친척과 가족들은 그 게토로 이주했습니다. 거기에는 음식이 충분하지 못했기 때문에 우리는 힘들었습니다. 게슈타포는 매주마다 들이닥쳐서 값나가는 물건들을 몰수해 갔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사람들을 잡아갔습니다. 몇 주에 한번씩 사람들을 잡아다가 강제 노동 수용소나 집단 수용소로 보냈습니다. 매일 매일, 우리는 하루가 끝나면 서로 다시 볼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에 살았습니다.

1940-44: 1942년 5월, 파비앙니스 게토는 폐쇄되었습니다. 제 여동생과 아버지 그리고 저는 로츠 게토로 이주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12세 때, 저는 어린 여동생과 함께 공장에서 일을 하도록 보내졌습니다. 거기서 이 년 동안 옷을 꿰매고 살았습니다. 독일인들이 로츠에서 유태인을 잡으러 다닐 때는 숨어있었습니다. 1944년 8월, 우리는 아우슈비츠로 보내졌습니다. 거기서 소위 선별이라는 것을 당했습니다. 제 여동생은 그 과정에서 죽임을 당했습니다. 저는 독일의 비행기 공장으로 보내졌습니다. 미국인들이 공습을 시작하였을 때 우리는 기차를 타고 마우트하우젠 수용소로 보내졌습니다.

거기서 10일이 지나자 음식도 거의 없어지고 물도 떨어졌다. 요나는 마우트하우젠에서 미군에 의하여 해방되었다. 전쟁이 끝나고 그녀는 이스라엘에 있는 삼촌에게로 갔다가 마침내 미국에 정착하였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