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아브라함 클라우스너(Abraham Klausner)

랍비 아브라함 클라우스너(Abraham Klausner)는 미군 성직자였다. 1945년 5월, 그는 다하우 수용소에 도착하였다. 그는 제 116 철수 병원 부대에 소속하여 5년 동안 난민 수용소의 유태인 생존자들을 도왔다.

녹취

그 충동과 동기가 너무 강해서 사람들은 수용소를 떠나 걷기도 하면서-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에서 러시아에 갈 교통 수단도 마땅치 않았으니까-음, 헤어진 가족들을 찾아 나섰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동유럽을 떠나 뮌헨으로 갔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대규모의 추적 계획을 세웠습니다. 거기에다, 그 때 인명부가 출간되었는데, 음, 우리는 우선 뮌헨의 독일 박물관에 센터를 세워 모든 유럽에서 온 사람들이 가족을 찾기 위해 방문하도록 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우리는 당시 사람들을 접수하기 위해서 로비에 테이블을 설치하였습니다. 그러면 사람들이 와서 그 책의 페이지를 찢어 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테이블마다 책을 놓고 사람들이 찢지 못하도록 못으로 박아 놓았습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이 와서 그 책에서 자기가 원하는 사람의 이름을 발견하지 못하면 그들은 벽으로 가서-거기 벽이 아주 컸는데-메모를 적어 놓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내가 여기 다녀갔다”-부모나 자식에게-“너를 찾고 있다 그리고 나는 여기 어디 있을 것이다, 혹은 거기 어디로 갈 것이다.” 이런 식이죠. 그러면서 어느 한 지점에서 찾으려는 사람들과 연결되지 않을까 하고 기대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동유럽의 어린이들을 찾는 일에 아주 열심이었습니다. 자식들을 개신교도 친구나 다른 사람에게 맡겨 놓은 사람들의 경우, 그 아이들을 찾기 위해서 어린이 찾기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도 했습니다. 그것은 좀 엉성하기는 했지만 많은 경우, 효과적이었습니다.


기록자료 상세 보기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