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세실리 클라인-폴락(Cecilie Klein-Pollack)

세실리(Cecilie)는 종교적인 중산층 유태인 가정에서 6남매 중 막내로 태어났다. 1939년, 헝거리는 체코슬로바키아의 세실리가 사는 지역을 점령하였다. 그녀의 가족들은 투옥되었다. 1944년, 독일은 헝가리를 점령하였다. 세실리와 가족들은 허츠의 게토로 이주하였다가 나중에 아우슈비츠로 이송되었다. 세실리와 여동생은 강제 노동에 차출되었다. 나머지 가족들은 도착하자마자 가스실에서 사망하였다. 세실리는 다른 몇몇 수용소로 이송되어 공장에서 노동하였다. 그녀는 1945년, 연합군에 의하여 해방되었다. 전쟁 종료 후, 그녀는 약혼자를 다시 만나 결혼하였다.

녹취

그들은 우리를 샤워 모자가 있는 큰 건물로 데려갔습니다. 그리고 옷을 벗도록 명령받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항상, 항상, 젊고 꾸미길 좋아했었지요. 저는 제일 좋은 옷을 입고 있었습니다. 멋진 코트와 최고의 드레스, 그리고 저는 이런 좋은 옷을 잘 갖춰 입고 있었습니다. 제가 옷을, 옷을 벗도록 명령받았을 때, 카포(Kapo)가 와서 저를 그 옷들을 한 쪽으로 치웠습니다. 저는 “그것들은…제 옷인데요.”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그녀가 “알아, 하지만 저런 옷들은 이제 필요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너무나 무서워서 그게 무슨 뜻인지 알지도 못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옷을 벗었을 때, 우리는 아니 모두는 의자 위에 올라서도록 명령받았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우리의 체모를 모두 밀었습니다. 머리와 음모도요. 그리고 우리는 서로를 쳐다 보았습니다. 그렇게 벌거벗고 머리까지 빡빡 밀고 보니 누가 누군지 모를 정도로 너무 비슷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샤워실로 들어갔습니다. 그들은 처음에는 뜨거운 물을 틀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데일까봐 뜨거운 물을 피했습니다. 그러면 SS와 카포들이 우리를 때려서 다시 뜨거운 물 샤워 밑으로 돌아가게 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다시 아주 찬물을 틀었습니다. 같은 일이 반복되었죠. 그리고 나서야 샤워실을 나왔습니다. 우리는 모두 의복을 한 벌씩 받았는데 물론, 몸에 맞지는 않았습니다. 작은 것은 너무 작고, 큰 것은 너무 컸습니다. 우리는 팬티나 브래지어 같은 속옷은 한 장도 받지 못했습니다. 그냥 옷 한 벌뿐이었습니다.


태그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이 페이지는 아래 장소에서 또 볼수 있읍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