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임 프랜카일(Chaim Frenkiel)

샤임 프랜카일(Chaim Frenkiel)

출생: November 2, 1927

샤임(Chaim)은 독실한 유태인 가정의 7자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샤임의 가족은 바르샤바 인근 가빈이라는 마을에 살고 있었으며 샤임의 아버지는 모자를 제작하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가빈에는 1710년에 목재로 지어진 가장 오래된 유태교 회당 중 하나가 있었다. 가빈에 사는 대부분의 유태인들처럼 샤임의 가족도 유태교 회당과 가까운 위치에 살고 있었다. 이 9명의 가족은 3층 건물 맨 위층에 방이 하나뿐인 아파트에서 살았다.

1933-39: 1939년 9월, 제 나이 12세가 되기 두 달전 독일군이 폴란드를 침략했습니다. 가빈 거리에는 10여명의 시민들이 총을 맞고 쓰러져 있었으며 의사와 선생님들은 어디론가 잡혀갔습니다. 지금까지 독일에 끊임없이 항거해 온 이웃들도 체포되었습니다. 몇 주 후 그 이웃의 가족이 받은 상자에는 그의 시신이 한 줌의 재로 남아 있었습니다. 이후 독일군은 유태인들을 탄압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유태인 회당과 가까운 집들을 향해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습니다.

1940-45: 제 나이 14세 되던 해, 저와 제 동생 사무엘(Shmuel)과 야곱(Jakob)은 강제 노동 수용소로 끌려갔습니다. 음식이 귀했기 때문에 가능하면 우리가 직접 "조달"해야만 했습니다. 수용소 바깥에서 일할 때 우리는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구걸하거나 쓰레기통에서 음식 찌꺼기 등을 찾기에 연연했습니다. 사무엘은 밤에 수용소 장벽 아래로 빠져나가 밭에 열린 양배추 등을 가져오기도 했습니다. 한 번은 5명의 소년들이 음식을 "조달"한다는 이유로 교수형에 처해지는 일도 있었지만, 그 어떤 공포도 우리를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야곱과 저의 소원은 딱 한가지였습니다. 전쟁이 끝날 때까지 살아남아서 빵 한 조각을 들고 식탁에 모여 앉아 배부를 때까지 함께 먹는 것입니다.

1943년 샤임은 아우슈비츠로 이송되어 17개월 간 그곳에 수감되었다. 독일로 강제 이송된 후 그는 1945년 4월 자유를 얻어 1949년 미국으로 이주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