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카임 엥겔(Chaim Engel)

1939년, 폴란드 군 내, 카임(Chaim)의 견습 일정이 거의 끝나갈 즈음 독일은 폴란드를 침공하였다. 독일군은 카임을 생포하여 독일로 보내 강제 노동을 시켰다. 나중에 그는 유태인 전쟁 포로로서 폴란드로 송환되었다. 마침내 카임은 소비보르 수용소로 이송되었는데 그의 나머지 가족들은 거기서 이미 사망하였다. 1943년 소비보르 폭동 시, 카임은 경비병을 살해하였다. 그는 여자 친구인 셀마(Selma)와 같이 탈출하였는데 그들은 나중에 결혼하였다. 한 농부가 그들을 1944년 6월, 소련군에 의해 해방될 때까지 숨겨주었다.

녹취

우리는 벌써 독일인들이 살해당한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벌써 계획이 실행에 옮겨지기 시작한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저 아무에게도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해서 계획이 탄로나는 일이 생기지 않기만을 희망했습니다. 만일 그랬다면, 우리는 전부 죽은 목숨이었죠.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운이 좋은 편이었습니다. 그…우리는 우리가 작업하던 장소에서 이러한 독일인들을 죽였습니다. 그리고, 음,..우리는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되었습니다. 우리가 정문으로 가기 전까지는 말입니다. 이제 우리는…사람들은 달렸습니다….모두 달렸습니다. 그 때쯤에는 수용소 전체가 벌써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다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은 채광 지역으로 달리다가 죽임을 당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아예 도주조차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포기 했습니다. 그들은 도주조차도 원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그냥 포기했습니다. 그들은, 그들은, 그저 죽임을 당할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그들은…하지만 젊은 사람들은, 대부분, 용기를 내서 뛰었습니다. 도망친 것입니다. 그리고 정문을 향하여 많은 사람들이 질주했습니다. 우리는 뛰기 시작했고, 막사 옆까지 다다랐습니다. 그리고 저는 [SS 하사] 칼 프렌젤이 기관총을 들고 쏘기 시작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러자 더 많은 사람들이 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저는 기관총이 무서웠기 때문에 잠시 멈추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생각했습니다. “이제 죽는구나. 이게 바로 그 순간이구나.” 그래서 저는 셀마의 손을 잡고 뛰어서 어떻게든, 어떤 사람은 쓰러졌지만, 우리는 정문을 통과했습니다.


태그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