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도어 프렌키엘(Isadore Frenkiel)

이사도어 프렌키엘(Isadore Frenkiel)

출생: 1898

이사도어와 그의 아내 소시아(Sossia)에게는 7명의 아들이 있었다. 독실한 유태인 가정인 프렌키엘 가족은 바르샤바 근처의 가빈이라고 하는 마을에서 원룸 아파트에 살았다. 가빈에 살고 있던 대부분의 유태인 가정과 마찬가지로 마을 중심부의 회당 근처에서 살았다. 이사도어는 모자를 만들어서 마을의 주간 시장에서 판매하는 자영업자였다. 경찰과 군인을 위한 특별한 모자도 제작했다.

1933-39: 이사도어는 약간의 불경기를 체감했고 사업 운영 상태도 좋지 않았지만 가족을 부양할 수 있었다. 독일군은 1939년 9월 1일 폴란드를 침공한 직후 가빈을 점령했다. 10명의 사람들이 거리에서 총살되었으며 의사 및 교사와 같은 다른 사람들은 어디론가 잡혀갔다. 독일군은 유태인 남성을 체포해서 시장에 감금해 놓고 회당에 휘발유를 뿌린 다음에 불을 질렀다.

1940-42: 1941년 프렌키엘 가족은 독일군이 일부 마을을 소개하고 유태인을 학살 수용소로 이송하고 있다는 소문을 들었다. 이송 중에 탈출한 사촌이 프렌키엘 가족을 찾아와서는 소문이 사실이라고 알려줬다. 사촌은 "독일군이 트럭에 태워서 가스실로 데려간 다음에, 죽은 시체는 화로에 던져버릴 거야"라고 말했다. 이사도어의 세 살짜리 아들은 엄마에게 달려와서는 "나도 태워버릴거죠?"라고 울면서 말했다. 이사도어는 유태인의 원로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알리도록 사촌에게 부탁했다. 사촌은 이러한 사실을 원로들에게 말했지만, 그들은 사촌의 말을 믿지 않았고 그에게 마을을 떠날 것을 요구했다.

1942년 5월, 가빈의 유태인들은 헤움노 학살 수용소로 이송되었다. 이사도어, 소시아 및 4명의 아들은 밀폐된 밴에 태워진 후에 자동차 배기 가스로 질식해서 학살되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