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루가인 호른(Lucine Horn)

루사인은 루블린의 유태인 가정에 태어났다. 그녀의 아버지는 법원 통역관이었으며 어머니는 치과 의사였다. 1939년 9월 1일, 독일의 폴란드 침공으로 전쟁이 시작되었고, 루사인의 집은 전쟁 발발 직후 독일의 공습을 받았다. 독일군이 루블린을 점령한 직후, 유태인들은 자신들을 유태인이라고 식별하는 배지를 강제로 착용했다. 1942년 1월 루블린의 게토가 폐쇄되었다. 루사인은 같은 해 3월과 4월에 게토에서 진행된 일련의 학살 작전과 이송에서 살아 남았다. 1942년 4월 유효한 노동 카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마이다네크 학살 수용소 인근의 마이단 타타르스키 게토로 이동했다. 독일군이 게토를 폐쇄하던 1942년 11월 루사인은 마이단 타타르스키에서 탈출했다. 그녀는 결국 게토에 처음 들어갔던 바르샤바로 가서 "아리안" 쪽에 은신했다.

녹취

눈에 보이는 거라곤 광기에 찬 독일군들이 도시로 진입해서, 집으로 뛰어 들어가 손에 잡히는 모든 것을 약탈하는 모습 밖에 없었습니다. 우리 집에도 독일군들이 들어와서는, 벨과 시계를 부수고 어머니의 손에 있던 것까지 우리가 가진 것은 모두 약탈하고, 그릇을 부수고, 폭력을 행사하고 가버렸습니다.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이 페이지는 아래 장소에서 또 볼수 있읍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