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프레벤 문히크-니엘슨(Preben Munch-Nielsen)

프레벤(Preben)은 스네크크레스텐, 어촌 마을의 개신교 집안에서 태어났다. 1940년, 독일이 덴마크를 침공하였다. 프레벤은 레지스탕스의 일원이 되었다. 1943년 10월, 게슈타포(독일 비밀 경찰)가 덴마크에 있는 유태인들을 잡아들이기 시작하였을 때, 프레벤은 해안 근처의 작은 집에 피난민들을 숨겨주고 배를 이용하여 스웨덴으로 탈출하는 것을 도왔다. 1943년 11월에는 프레벤 자신이 피난민들을 직접 데리고 스웨덴으로 갔다. 그는 1945년 5월에 덴마크로 돌아왔다.

녹취

우리가 배가 기다리고 있는 해안가까지 그 사람들을 데리고 갈 때, 우리는 정확히 배가 그곳에 언제 도착하는지 알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몇 척의 배를 가지고 있었죠…배는 보통 스웨덴에 정박해 있고, 우리는 매일 그 지점에 그 시각에 갔습니다. 그러면 배가 들어 오고 우리는 음, 승객들을 태웠죠. 우리는 집으로부터 해안으로 오는 모든 과정을 확실하게 해야 했기 때문에 그게 안전했죠. [인터뷰하는 사람의 질문: “확실하게란 무슨 뜻이죠?”] 그건 그 사람들이 잡히지 않게 해야 한다는 뜻이죠. 우리는 거기 아무, 음, 거기 가는 동안에도 아무 위협이 없도록 볼 수 있어야 했습니다. 또한 그들은 아주 특별하게-아주 조용하게 행동해야 했습니다. 가끔 어린이들 때문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닥터 가스펠츠가 있었죠. 그는 어린이들에게 주사를 놓았습니다. 하지만 그 역시 가끔 두려워할 때가 있었습니다. “나는 이 환자를 몰라. 얼마나…주사를 놔야하지?”하고 말하기도 했죠. 하지만 아무 사고도 없었습니다. 그랬죠.. 그들은 모두 건너 왔고 그리고 우리는…한 번도 승객이 희생된 적은 없었습니다.


태그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공유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