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사라 (쉬엘라) 페레즈 에톤스(Sarah (Sheila) Peretz Etons)

1939년 9월, 독일은 폴란드를 침공하였다. 독일의 점령 이후, (당시 불과 세 살이었던) 사라(Sarah)와 그의 어머니는 게토로 이주하도록 명령받았다. 어느 날, 폴란드 카톨릭신자 경찰이 이들에게 게토가 곧 철거될 것이라는 경고를 하였다. 그는 사라와 그 어머니에게 은신처를 제공하였다. 처음에는 그 경찰의 집에 머물렀으나 나중에는 감자 저장 창고로, 그 다음에는 그의 소유지에 있는 닭장에 머무르게 되었다. 소련군이 그 지역을 해방할 때까지 사라는 그 곳에서 2년 이상 은신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사라는 유럽을 떠나 1947년에는 이스라엘로 이주하였다가 1963년에 미국으로 이주하였다.

녹취

저는 2년 이상 그 판자집에 숨어있었습니다. 절대 밖으로 나가면 안되었지요. 음, 그 곳은 겨울에는 너무 추웠고 여름에는 너무 더웠습니다. 그리고 음, 그는 우리에게 음식을 갖다 주었는데 음, 매일 우리 두 명 분량의 빵과 물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아주 가끔 어쩌다가 특별한 일이 있으면 수프도 가져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음, 가끔 그가 출장 때문에 멀리 갈 경우가 있으면 다른 지방에 가끔 가기도 했는데, 그러면 그 부인이나 딸은 우리에게 아무 것도 주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는 그가 돌아올 때까지 하루나 이틀 동안은 꼬박 굶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저의 어머니와 저는 음, 음, 그 판자집에 있으면서…엄마는 가끔 밤에 몰래 빠져나가서 [침실용] 변기를 청소하곤 했지만 저는 절대로 밖에 나가지 않았습니다. 음, 어머니는 저를 절대로 밖에 나가지 못하게 했고요, 저는 무서웠습니다. 어머니는, 음, 또 저도 그렇고, 우리는 아무 할 일도 없었습니다. 저도 아무것도 가지고 놀 게 없었죠. 그 때 저는 여섯 살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몰랐습니다…저는 그냥 닭들하고 놀았고 또 거기에 있는 짚단을 가지고 놀았습니다. 거기에는 바닥에 짚단들이 많았고, 그가 음, 일종의 매트리스나 뭐 그런 것을 깔아 주어서 우리는 거기 한 쪽 구석에서 담요를 덮고 잠을 잤습니다. 그렇게 거기 머물렀지요.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공유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