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잭 세일츠(Isak Saleschutz)

아이잭 세일츠(Isak Saleschutz)

출생: 1882

아이잭(Isak)은 독실한 하시디즘 계통의 유태인 부모의 7자녀 중 하나로 태어나 두바스(Dubas)에 살고 있었다. 1900년까지 그의 형제자매들은 모두 미국으로 이민을 갔지만 아이잭은 그의 강한 종교적 신념에 따라 폴란드에 그대로 남았다. 그는 18살 때 중매 결혼을 통해 이스터 베르(Ester Berl)와 결혼했다. 이들은 두바스 인근에 위치한 작은 마을 콜부스조바(Kolbuszowa)에 정착하며, 아이잭은 잡화점을 열어 도매 사업에 성공했다.

1933-39: 1939년 9월 9일, 독일군이 두바스를 점령했다. 이들은 2명의 유태인을 교수형에 처하고 협조하지 않으면 이러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본보기를 보여주었다. 아이잭은 더 이상 새로운 잡화를 들여놓을 수 없었기 때문에 사업을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 당시 그가 고가품인 커피 원두를 몰래 빼돌린다고 독일군이 오인했을 때 상황은 더 악화되어만 갔다. 독일군은 아이잭이 운영하는 상점에 들어와 진열된 상품을 한꺼번에 몰수했다.

1940-42: 게쉬타포 사령관은 유태 종교인들의 턱수염을 경멸한 나머지 그들의 수염을 깎도록 요구했다. 아이잭은 그의 생애에 있어서 한 번도 턱수염을 깎아본 적이 없었다. 유태법을 위반하는 일이었다. 이발사가 도착하고 그의 턱수염이 잘려나가는 상황에서 그는 자신의 죽음을 느끼며 침울한 자세로 앉아 있었다. 어느날 오후 게쉬타포가 그에게 방문했다. 그들이 문을 두들겼을 때 아이잭은 뒷뜰로 달려가 숨었지만 곧 잡히고 말았고 오두막으로 끌려간 후 그의 몸에는 2발의 총알이 박혔다. 부상한 그는 큰 소리로 "더러운 돼지들아, 살인자들아! 보복! 보복을 당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이잭은 5발의 총알을 더 맞고 숨을 거두었다. 1942년 4월 28일 그를 포함해 22명의 유태인들이 사형을 당했다. 아이잭은 그의 두 아들에 의해 콜부스조바에 있는 그의 아버지 무덤 옆에 안장되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