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언

게르다 바이스만 클라인(Gerda Weissmann Klein)

1939년, 게르다(Gerda)의 형제는 강제 노동 수용소로 이송되었다. 1942년 6월, 게르다의 가족은 비엘스코 게토로 이송되었다. 그녀의 부모가 아우슈비츠로 이송된 반면, 게르다는 그로스-로젠 수용소 시스템으로 이송되어 전쟁이 끝날 때까지 직물 공장에서 강제 노동을 하였다. 게르다는 죽음의 행군 이후에 해방되었다. 당시 그녀의 아버지가 입으라고 강요했던 스키 부츠를 신고 있었는데 그 부츠 덕분에 살아났다.

녹취

갑자기 저는 (잠시 멈춤) 이상한 차가 언덕을 내려오는 것을 보았어요. 녹색도 아니고 나치 상징도 없는 그냥 흰 별이 그려진 차였지요. 그 차는 일종의 진흙이 좀 튀겨져 있었긴 하지만, 저는 제 생애 그것보다 더 밝게 빛나는 별은 본적이 없는 것 같아요. 두 명의 남자가 뛰어 내렸지요, 그리고 뛰어서 우리에게 다가왔습니다. 그 중 한 명이 제가 서있는 바로 앞으로 왔어요. 그는 전투복을 입고 있었어요. 저는 생각을 했지요…네 맞아요. 헬멧에는 그물이 쳐 있고 짙은 안경을 끼고 있고, 그런데 제게 독일어를 하는 것이었어요. 그가 말했죠. “여기 독일어나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있습니까?” 제가 말했죠. “제가 독일어를 합니다.” 그때 저는 그 사람에게 우리가 유태인이라고 말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그 사람이 별의 의미나 뭐 그런 것을 아는지 알지 못했죠. 하지만, 저는 음, 그를 보았습니다. 저는 약간 겁이 났지만 그에게 “아시겠지만 우리는 유태인들이에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꽤 한참 동안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애써 감정을 숨기는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그 순간이 정말 제 생애 가장 멋진 순간이었다고 말할 수 있어요. 그리고 그는 제게 정말 놀라운 질문을 했습니다. “여기 있는 다른 숙녀분들을 만나봐도 될까요?” 아시겠지만…지난 6년간 우리가 받은 대접을 생각하면, 그리고 그가 말하는 소리를 들었가다면, 그 사람은 내게는 완전히 젊은 하나님 같이 보였던 거죠. 그 당시 제 몸무게가 68파운드였다는 걸 말씀드려야겠군요. 제 머리는 흰색이었죠. 그리고 상상하실수 있겠지만 저는 그 당시 일년 이상 목욕도 하지 못한 상태였어요. 그런데 이 사람이 “다른 숙녀분들”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제가 대부분의 여자들은 안에 있다고 말했죠. 그들은 너무 아파서 걷지도 못했습니다. 그가 말했습니다. “저와 같이 가주시지 않겠습니까?" 저는 말했죠. “물론이죠.” 하지만 저는 사실 그 말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정확히 몰랐습니다. 그는 저를 위해서 문을 열어주고 저를 먼저 들어가게 해주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그 행동을 통해 , 저는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이 다시 회복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날의 그 젊은 미군이 현재 제 남편입니다.


  • US Holocaust Memorial Museum Collection
기록자료 상세 보기

이 페이지는 아래 장소에서 또 볼수 있읍니다

Thank you for supporting our work

We would like to thank The Crown and Goodman Family and the Abe and Ida Cooper Foundation for supporting the ongoing work to create content and resources for the Holocaust Encyclopedia. View the list of all donors.